2010/04/30 13:36
テーマ:日常 カテゴリ:生活・日常(その他)

황금연휴(ゴールデンウィーク)



 어제부터 황금연휴가 시작됐네요. 저는 다음주 6일과 7일에 휴가를 받기로 했기

때문에 오늘은 학교에서 일하고 있어요. 내일도 개인 레슨이 들어와서 학교에

나오고요.

 다음주 월요일부터는 오랜만에 가족 셋이서 한국에 가기로 했습니다. 작년에는

저랑 우리 아들만 갔다 왔거든요. 남편이 간다고 하니까 친정 엄마께서 좋은 닭

이라도 사 와야겠다고 하십니다. 한국에서는 예로부터 귀한 손님이나 사위가 

오면 애지중지하게 키우던 닭을 잡아 푹 고아 대접을 하는 풍습이 있거든요.
 
 그럼, 저는 한국에 가서 맛있는 거 많이 먹고, 영화도 보고, 오랜만에 커피숍에서

차도 마시고 친구들하고 수다도 떨고 즐기다 오겠습니다. 여러분들도 즐거운

연휴 보내세요.


------------------------------------------------------------------

 昨日からゴールデンウィークが始りましたね。私は来週の6日と7日に休みをとることにしたので今日は仕事です。明日もプライベートレッスンがあって学校に来ます。
 来週の月曜日は久しぶりに家族3人で韓国に行くことにしました。去年は私と子供だけ行ってきたのです。主人が行けるようになったと言ったら母はいい鶏でも買ってこなきゃと言ってました。韓国では昔から大事なお客様や婿が家に訪ねると大切に飼っていた鶏でサムゲタンを作ってご馳走する風習があるのです。
 それでは私は韓国で美味しいのもたくさん食べたり、映画も見たり、久しぶりにコーヒーショップでコーヒーも飲んだり、友達とおしゃべりもしたりしながら楽しんできます。皆さんも良い連休をお過ごしください。


2010/04/26 12:15
テーマ:学校のあれこれ カテゴリ:その他韓国関連(語学)

오래간만이네요



 블로그를 갱신한 지 한 달이 다 되어 가네요. 4월달은 새로운 학기 준비와 재학생분들의 기말 시험 준비 등등으로 아주 바빴던 것 같네요.

 어저께와 그저께는 퍼시피코 요코하마에서 열린 이벤트에 참가, 상품 판매와 학교 선전으로 바쁜 주말을 보냈습니다.

 어제 학교 부스에서는 "자신의 이름을 한글로 써 봐요!"라는 코너를 만들어, 오신 분들께 짧게나마 한글의 자음과 모음에 관해 설명해 드렸습니다. 처음 해 보신 분들도 쉽게 자신의 이름을 쓸 수 있게 되신 걸 아주 신기해 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셨습니다. 원리만 알면 간단히 글자를 만들 수 있다는 게 한글의 특징이라는 것, 배우고 계신 분들은 다 아시죠?

 5월 10일부터 또 새학기가 시작됩니다. 한국어를 공부해 보고 싶어하시는 분들, 꼭 시작해 보세요. 신기하고 즐거운 세계가 펼쳐질 거예요. ^^


------------------------------------------------------------------
 ブログを更新して1ヶ月が過ぎようとしていますね。4月は新しい学期の準備と在校生方の期末テストの準備などでとても忙しかった気がします。

 昨日とおとといはパシフィコ横浜で開かれたイベントに参加、商品の販売と学校の宣伝で忙しい週末を過ごしました。
 
 昨日学校のブースでは「自分の名前をハングルで書いてみよう!」というコーナを作り、いらっしゃった方に簡単にハングルの子音と母音に関して説明して差し上げました。初めて書いてみた方たちは簡単に自分の名前を書けるようになったことをとても不思議に思った方たちがたくさんいらっしゃいました。原理さえ分かれば簡単に文字が作れるというのがハングルの特徴であること、すでに勉強なさっている方はもうご存知ですよね。

 5月10日からまた新しい学期が始ります。韓国語を勉強したいと思っている方ぜひ始めてみてください。面白く、楽しい世界が広がると思いますよ。^^


2010/04/08 10:34
テーマ:日常 カテゴリ:生活・日常(その他)

파워 스폿

Photo

 월요일 아침 TV에서 "파워 스폿"에 관한 정보가 나왔었어요. 이 시즌 가장 파워

를 받을 수 있는 곳은 바로 "조조지의 도쿠가와이에야스가의 무덤이라고 해서

날씨가 좋은 화요일에 학생인 I.M 씨, H.Y 씨와 함께 갔다 왔습니다.

 조조지에는 매해 4월 2일부터 8일까지만 그 곳을 공개한다고 합니다. 조조지에

들어서니 벚꽃이 너무 너무 예뻤어요. 벚꽃을 한참 구경하고 그 파워 스폿으로

향했습니다. 사람이 너무 많았는데요, 큰 무덤이 10개 정도 있었어요. 하나씩

보고 나왔는데 갑자기 머리가 띵하고 가슴이 울렁울렁, 식은땀에 다리도 후들

거리고 정말 말로는 표현하기 힘든 현상들이 5분 정도 계속 됐어요.

세상에는 과학적으로 증명할 수 없는 신비스런 현상이 정말 있다는 걸 실감했던

순간이었습니다.


[1]

カレンダー

2010年4月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スポンサードサーチ
ブロコリblog